뉴스

[뉴스토리] 폐업 내몰리는 자영업자들

[뉴스토리] 폐업 내몰리는 자영업자들

SBS 뉴스

작성 2021.02.06 08: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폐업을 고민하는 자영업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취재진이 서울 명동과 이태원 일대 상가를 돌아본 결과, 문을 닫은 곳이 한 집 건너 한 집꼴로 많고 여기저기 폐업이나 휴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었습니다.

지난달, 3년 동안 운영해온 식당을 폐업하기로 한 안성훈(32) 씨.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손님은 줄어들고 매출도 급감해 결국 어머니와 함께 운영하던 식당을 닫기로 했습니다.

최근 소상공인 사업 현황 실태조사 결과, 10명 중 7명은 코로나19 여파로 폐업을 심각하게 고민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폐업하고 싶어도 철거 비용과 권리금 등의 손해가 커져 폐업을 쉽사리 결정하지 못하고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버티는 경우도 많습니다.

자영업자 대출은 작년 9월 말 기준 777조 4천억 원으로 코로나19 발생 아홉 달 만에 100조 원 정도 늘었습니다.

매출이 급감하는 상황에서도 추가로 빚을 내 겨우겨우 버티고 있는 것입니다.

이번에 취재진이 만난 자영업자 대부분 대출로 간신히 사업을 연명해가고 있거나, 적자를 감당하지 못하고 휴·폐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번 주 <뉴스토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극한의 위기에 내몰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만나보고 사회적 거리두기와 밤 9시 영업시간 제한 등으로 손실을 보고 있는 상황, 이들을 위한 대안은 없는지 조명해보고자 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