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노예는 사실과 달라"…또 억지 부린 일본

"성노예는 사실과 달라"…또 억지 부린 일본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1.02.05 20:35 수정 2021.02.05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 정부가 이번 달부터 외무성 홈페이지에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설명을 추가했습니다. 그런데 그 내용이 역사를 부정하고 왜곡하는 억지 주장인데, 그걸 여러 나라 언어로 번역해서 올려 뒀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의 '역사 문제 질의응답'이라는 항목입니다.

주로 2차 대전 당시의 일본의 전쟁 범죄와 배상 처리 문제를 설명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위안부 항목이 이번 달부터 보강됐습니다.

과거에는 "'강제연행'이나 '성 노예'처럼 역사적 사실에 기초한다고는 할 수 없는 주장도 보인다"며 짧게 기술했지만, 항목별로 해석을 추가한 겁니다.

특히 '성 노예' 표현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니 사용해서는 안 된다"며, "이 부분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서 한국 측도 확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강제 연행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일본 정부가 발견한 자료 중에는 강제 연행을 직접 가리키는 기술은 찾지 못했다고 적고 있습니다.

지난 1993년, 옛 일본군의 위안부 동원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과한 '고노 담화'를 정면 부정하는 셈입니다.

일본어 외에 한국어와 영어, 독일어로도 같은 내용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가토/일본 관방장관 : 위안부(판결) 등 한국 측의 부정적인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는 것은 극히 유감입니다. 계속해서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요청하겠습니다.]

일본 정부는 1주일 전에는 독도 영유권과 관련해, 입맛에 맞는 자료를 대폭 확충하기도 했습니다.

잇단 역사 도발은 집권 자민당 극우파 의원들의 요청에 호응한 모양새인데 오는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속내가 엿보입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영상편집 : 최혜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