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키움, 프레이타스와 계약…프로야구 전구단 외국인 선수 영입 완료

키움, 프레이타스와 계약…프로야구 전구단 외국인 선수 영입 완료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21.02.05 1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키움, 프레이타스와 계약…프로야구 전구단 외국인 선수 영입 완료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새 외국인 타자 데이비드 프레이타스(32·미국)와 계약했습니다.

키움은 "새 외국인 타자 프레이타스를 연봉 55만 달러, 옵션 5만 달러 등 총 60만 달러에 영입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레이타스는 2010년 메이저리그 신인드래프트 15라운드에 워싱턴 내셔널스에 지명돼 프로 생활을 시작했고 2017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뒤 시애틀 매리너스와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활약했습니다.

키움 구단은 "프레이타스는 키 188㎝, 몸무게 113㎏의 건장한 체구를 지녔고, 1루수와 포수를 소화할 수 있다"라며 "장타력과 정교함을 겸비한 공격적인 타자다"라고 소개했습니다.

프레이타스의 빅리그 성적은 3시즌 59경기 타율 0.200(125타수 25안타), 1홈런, 13득점 8타점이고 마이너리그에서는 10시즌 동안 80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9(2천795타수 808안타), 73홈런, 390득점, 440타점.

출루율+장타율(OPS) 0.812를 올렸습니다.

2019년에는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328타수 125안타, 12홈런, 47볼넷, 55삼진, OPS 1.022로 활약하며 리그 타율(0.381)과 출루율(0.461) 1위를 차지했습니다.

키움 구단은 "프레이타스가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마이너리그가 취소돼 경기를 치르지 못했지만, 40인 로스터에 포함돼 소속팀에서 훈련과 평가전 등을 통해 실전 감각을 유지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키움이 외국인 선수 구성을 완료하면서, 2021년 KBO리그에서 개막을 맞을 외국인 선수 30명 명단이 완성됐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