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한체육회 '맷값 폭행' 최철원 아이스하키협회장 인준 '보류'

대한체육회 '맷값 폭행' 최철원 아이스하키협회장 인준 '보류'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1.02.04 17: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한체육회 맷값 폭행 최철원 아이스하키협회장 인준 보류
대한체육회가 과거 '맷값 폭행' 논란의 가해자인 최철원 대한아이스하키협회장 당선인의 인준을 두고 장고에 들어갔습니다.

체육회는 4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이사회를 열고 최 당선인의 인준 여부를 논의했으나 찬반 여론이 팽팽하게 갈려 결론을 보류했습니다.

이기흥 체육회장은 아이스하키인들의 여론, 체육회 스포츠 공정위원들의 의견을 더 수렴해 인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철원 마이트앤메인 대표는 지난해 12월 17일 아이스하키협회장 선거에서 당선됐습니다.

하지만, 2010년 '맷값 폭행' 사건 탓에 체육회의 회장 당선 인준을 받지 못했습니다.

최 당선인은 당시 화물차량 기사를 때리고 '맷값'이라며 2천만 원을 건네 국민의 공분을 샀고, 법원에서 집행유예를 받았습니다.

체육계 폭력, 인권 문제로 지난 2년간 비판을 받아온 체육회는 사회적으로 민감한 사안임을 고려해 최 당선인의 인준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반사회적·비윤리적 행위로 형사 처벌받은 최 당선인이 페어플레이를 가치로 내세운 스포츠 단체 수장에 오른 것 자체가 문제라며 최 당선인과 아이스하키인들을 싸잡아 비판하는 여론이 높습니다.

정치권은 '최철원 금지법'을 발의했고, 시민단체도 최 당선인의 인준을 거부하라고 체육회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한국 체육의 구조적인 악습인 폭력이 남긴 폐해가 너무나 커 이달 새로 출범하는 통합 체육회 2기 집행부에도 최 당선인 인준은 큰 부담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법률의 기준은 도덕의 가치와 반드시 일치하지는 않습니다.

최 당선인은 먼저 아이스하키협회장 후보 등록을 놓고 국내 유수의 법무법인 4곳에 문의해 결격 사유가 없다는 유권 해석을 받고 출마해 압도적인 표 차로 당선됐습니다.

선거 절차상의 하자가 없는 상황에서 체육회가 인준을 거부하면 최 당선인이 제소해 법정에서 승소할 가능성이 생깁니다.

체육회가 세간의 비난을 십분 이해하면서도 최 당선인의 인준을 바라는 아이스하키 당사자들의 요구를 외면하기 어려운 것도 사실입니다.

아이스하키 회장 선거인단은 지난 8년간 한국 아이스하키의 비약적인 발전을 이끌고 물러난 정몽원 전 협회장(한라그룹 회장)의 후계자로 재력을 갖춘 최 당선인에게 몰표를 던졌습니다.

도덕성에 흠결이 있지만, 최 당선인이 열악한 인프라를 개선하고 아이스하키의 발전을 계승할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입니다.

실제 최 당선인은 최대 숙원 사업인 아이스하키 전용시설 확충을 비롯해 1기업 1중학클럽팀 운영 및 리그 운영, 실업팀 창단 등의 굵직한 공약을 제시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