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조 와해' 삼성 전현직 임원들 줄줄이 유죄 확정

'노조 와해' 삼성 전현직 임원들 줄줄이 유죄 확정

SBS 뉴스

작성 2021.02.04 10:40 수정 2021.02.04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노조 와해 삼성 전현직 임원들 줄줄이 유죄 확정
▲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자회사의 노조 와해 공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은 삼성그룹 계열사 전·현직 임직원들에게 줄줄이 유죄가 확정됐습니다.

다만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장)은 공모·가담 정황이 인정됐지만, 증거가 위법하게 수집됐다는 이유로 원심가 마찬가지로 무죄 판결이 유지됐습니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노동조합·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 등 전·현직 임원 등 30여 명의 상고심에서 유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강경훈 부사장은 징역 1년 4개월, 원기찬 삼성라이온즈 대표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됐습니다.

정금용 삼성물산 대표와 박용기 삼성전자 부사장은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았습니다.

실무를 책임진 최평석 전 삼성전자서비스 전무(징역 1년), 목장균 삼성전자 전무(징역 1년), 박상범 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징역 1년 4개월) 등에게는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재판부는 "삼성 협력업체의 폐업은 삼성전자서비스의 지시·유도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본 원심의 결론에 잘못이 없다"고 판시했습니다.

이들은 2013년 자회사인 삼성전자서비스에 노조가 설립되자 일명 `그린화 작업'으로 불리는 노조 와해 전략을 그룹 차원에서 수립해 시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