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외교수장 "협력 준비돼…레드라인 넘지 마라"

중국 외교수장 "협력 준비돼…레드라인 넘지 마라"

양제츠, 미중 관계 연설 나서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21.02.03 1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 외교 사령탑이 바이든 정부를 향해서 협력을 촉구하면서 '레드라인'을 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미국은 대중국 강경책을 유지하고 있는데, 두 나라의 기싸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송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이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중국 고위지도자 가운데 처음으로 미중 관계 연설에 나섰습니다.

트럼프 정부의 중국 정책을 강하게 비난한 양 정치국원은 양국 간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양제츠/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 : 중국은 미국과 협력해 분쟁과 대립이 없는 길을 따라 관계를 발전시킬 준비가 돼 있습니다.]

중국은 미국의 지위에 도전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도 홍콩과 티베트, 신장 등 주권과 영토 문제에 대한 내정 간섭을 중단하라고 경고했습니다.

[양제츠/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 : 건너서는 안 되는 레드라인을 넘는 것은 미중 관계와 미국의 이익을 약화시킬 것입니다.]

중국 외교수장의 이번 연설은 미국 새 정부에 우호적인 메시지를 보내면서도 중국의 핵심 이익에서는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입니다.

여기에는 미국의 대중 정책이 근본적으로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이 깔려 있습니다.

대중국 정책을 재검토하고 있는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은 미국의 위협이라는 점은 분명히 하며 타이완과 신장 문제 등을 제기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아직 취임 축전을 보내지 않은 가운데 미중 간 탐색전과 기싸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