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에이핑크 탈퇴' 홍유경, "여전히 에이핑크 아낀다"며 전한 근황

'에이핑크 탈퇴' 홍유경, "여전히 에이핑크 아낀다"며 전한 근황

SBS 뉴스

작성 2021.02.02 16: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에이핑크 탈퇴 홍유경, "여전히 에이핑크 아낀다"며 전한 근황
그룹 에이핑크 전 멤버 홍유경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8년 만에 근황을 전했습니다.

어제(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에이핑크 전 멤버 홍유경이 출연했습니다. 2013년 그룹을 탈퇴한 홍유경은 "탈퇴 후 에이핑크라는 이름을 언급하는 것은 처음인 것 같다. 어떻게 얘기해도 화제가 될 수 있어 최대한 조심해왔다"며 과거 에이핑크 활동에 대해 신중하게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홍유경은 "아직도 제게는 에이핑크가 너무도 소중하다. 영원히 사랑받는 이름이었으면 좋겠다"면서 여전한 애정을 밝혔는데요, 평소 에이핑크의 노래를 듣고 안무까지 다 알 정도로 영상을 찾아본다던 홍유경은 "(이런 모습을) 부모님이 보면 속상해하고, 남들이 보면 이상하게 생각할까 싶어서 방에서 혼자 본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안기기도 했습니다.

홍유경은 이어 "부자라서 미련 없이 연예계를 떠났다"고 알려진 것에 대해 "저는 누구보다 절실했고, 연습 기간도 제일 긴 편이었다. 그래서 가수라는 길이 그립기도 하다. 어제도 꿈에 나왔다"고 털어놓았습니다. 또 탈퇴 후 다른 걸그룹 영입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던 사실을 밝히며 "지금은 어렵겠지만 10년, 20년 후에라도 데뷔 초 에이핑크의 모습을 그리워하는 팬분들이 계신다면 함께 무대에 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전했습니다.


패션 학교 졸업을 앞두고 있는 홍유경은 지난해 졸업작품 발표회에서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는데요, 홍유경은 "제가 잘되고 싶은 이유 중 하나는 쿨하게 에이핑크를 응원해주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하며 "그동안 열심히 살아온 것에 대한 보상을 상으로 받으니까 더 성공하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마지막으로 홍유경은 "제가 오랜만에 근황을 전해도 좋아해 주시는 팬분들을 보며 힘든 모습을 보이지 않으려 노력했었다. 항상 죄송하고 감사한 마음뿐"이라면서 "앞으로도 저 나름의 방식으로 열심히 살아가며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