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데프콘, 소년원 출신 논란…'놀면 뭐하니' 하차 요구 쇄도

데프콘, 소년원 출신 논란…'놀면 뭐하니' 하차 요구 쇄도

SBS 뉴스

작성 2021.02.02 08:53 수정 2021.02.02 1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가수 데프콘(본명 유대준)이 소년원 논란에 휩싸이면서 출연 중인 MBC '놀면 뭐하니?' 게시판에 하차 요구가 쇄도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 말미에는 출연진의 새로운 부캐릭터가 공개됐다. 유재석이 '수사반장'의 최불암을 잇는 '유반장'으로, 김종민이 '김형사'로, 데프콘이 마동석 닮은꼴 '마형사'로 등장했다.

하지만 방송 이후 '놀면 뭐하니?' 시청자 게시판에는 "데프콘이 소년원 출신이다"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어 "소년원 출신 데프콘이 무슨 형사 캐릭터냐"고 비판하며 하차를 요구가 쇄도했다.

데프콘이 소년원 출신이라는 것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몇몇 네티즌들은 소년원 출신의 근거로 2013년 방송된 MBC '무릎팍도사'를 언급했다.

당시 정형돈과 출연한 데프콘은 자신이 학창 시절 패싸움에 연루되며 재판까지 갈 뻔했지만, 피해자 가족과 합의해 마무리됐다는 일화를 소개한 바 있다.

이미지
데프콘은 "20년 전 이야기라 말할 수 있다. 고교 시절 나쁜 친구들과 몰려다니며 패싸움을 했다. 학교에서 호송차를 탔고, 형사기동대에 도착해 조사를 받았다. 그때 아버지가 면회 왔는데 날 보더니 머리를 쓸어안으며 그냥 우셨다. 그때 큰 사고임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또한 "(유치장에 있던) 당시 어머니가 '너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쪽지를 주셨는데 그때 울면서 반성했다"며 "어머니가 피해 학생과 합의도 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재판을 받아야 했는데, 할머니·할아버지가 판사님 나오는 길에 무릎 꿇고 '손주 좀 살려달라'고 사정했다. 그걸 보면서 한 번 더 다짐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후 데프콘의 부모는 돈을 빌려 피해 학생 측과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데프콘은 다니던 고등학교를 자퇴한 뒤 검정고시에 합격해 기독교학과에 진학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데프콘은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 출연하며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