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정 채용 의혹' 성남시청 등 6곳 압수수색

'부정 채용 의혹' 성남시청 등 6곳 압수수색

정반석 기자 jbs@sbs.co.kr

작성 2021.02.01 21:04 수정 2021.02.01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관계자들이 성남시와 산하기관에 대거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보도에 정반석 기자입니다.

<기자>

은수미 성남시장과 관련해 부정 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인사는 선거캠프 출신 27명과 지인 등 모두 33명입니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성남시청과 서현도서관 등 6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현도서관은 지난 2018년 공무직으로 15명을 뽑았는데, 그중 7명이 은 시장 선거캠프 출신입니다.

성남시청 재난안전관실과 정자3동 행정복지센터에는 당시 인사 채용 담당자들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채용 과정에 불법이 있었는지, 윗선 어디까지 보고가 이뤄졌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은 시장 비서실과 자택 등은 압수수색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지난해 5월 성남중원경찰서는 관련 첩보를 입수했지만 한 달 뒤 내사 종결했습니다.

그러나 청와대 국민청원과 고발장 접수, 공익신고가 이어지자 경기남부경찰청이 수사를 재개했습니다.

[이 모 씨/은수미 성남시장 전 비서관 (권익위 신고자) : 공익신고를 하기까지 사직 전후 은 시장에게 문제의 심각성을 충분히 보고했고 시정할 수 있는 시간을 충분히 주었습니다. 다시는 우리 아이들이 불법 채용 비리로 고통받고 눈물 흘리지 않도록….]

첩보 입수 9개월 만에 첫 압수수색에 나선 거라 늑장 수사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은 시장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채용 과정에 문제가 없었다며 관련 의혹을 거듭 부인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동률·양두원, 영상편집 : 박진훈, VJ : 노재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