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이자 백신, 군 호위 속 수송 훈련…-80도 냉동고 준비

화이자 백신, 군 호위 속 수송 훈련…-80도 냉동고 준비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21.02.01 20:06 수정 2021.02.01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나라의 첫 코로나 백신은 이번 달 중순쯤 들어올 예정인 화이자 백신입니다. 화이자 백신은 그걸 옮기고 또 보관할 때 항상 영하 70도 아래, 초저온 상태를 유지하는 게 중요합니다.

방역 당국을 비롯해 군과 경찰까지 함께 한 오늘(1일) 백신 준비 현장을 한상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기도 평택의 초저온물류센터입니다.

군과 경찰의 안내를 받는 대형 냉동 컨테이너 차량이 삼엄한 호위 속에 들어갑니다.

화이자 백신을 이송하는 훈련입니다.

공항에 도착한 백신을 컨테이너에 실어 초저온 냉동창고가 있는 물류센터로 옮기는 겁니다.

영하 80도에 달하는 초저온 냉동창고입니다.

조만간 화이자 백신을 받을 준비가 끝난 상태입니다.

바로 너머에는 모더나 백신을 받을 수 있는 창고도 준비돼 있습니다.

화이자 백신을 보관할 냉동고의 온도는 영하 80도, 방금 뽑은 물티슈가 5초 만에 굳어버릴 정도입니다.

화이자뿐 아니라 다른 백신들도 이 물류센터에 보관될 예정입니다.

[신양수/한국초저온 부사장 : 초저온부터 영상 2도까지 모든 백신을 통합 보관할 수 있는 물류센터를 갖추고 있습니다.]

영하 75도, 영하 20도를 항상 유지해야 하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소형 냉동 트럭을 통해 전국 예방접종 센터로 이동합니다.

예방접종 센터는 소형 냉동고에 백신을 보관했다가 해동 작업을 거쳐 환자에게 접종합니다.

[김연재/국립중앙의료원 감염내과 전문의 : 접종 구역으로 옮겨서 해동한 뒤에, 접종 대상자가 오면 그 해동시킨 백신을 (접종합니다.)]

서울에서는 국립중앙의료원 바로 옆에 중앙예방 접종센터가 설치됐습니다.

백신의 콜드 체인, 즉 냉동유통과 접종 후 이상 반응 모니터링에 집중하게 됩니다.

예방접종 센터는 권역별로 순천향대 천안병원과 조선대 병원, 양산 부산대병원 등에도 마련됩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김현상, 영상편집 : 박기덕)  

▶ "아스트라, 65세 이상도 접종 권고…임신부는 불가"
▶ [Q&A]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까지 등장, 유리한 백신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