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설민석이 문제인 줄 알았더니…" '벌거벗은 세계사', 또 역사 왜곡 논란

"설민석이 문제인 줄 알았더니…" '벌거벗은 세계사', 또 역사 왜곡 논란

SBS 뉴스

작성 2021.02.01 1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설민석이 문제인 줄 알았더니…" 벌거벗은 세계사, 또 역사 왜곡 논란
역사 왜곡 논란을 빚었던 tvN '벌거벗은 세계사'가 설민석 하차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오류 논란에 휩싸였다.

박흥식 서울대 서양사학과 교수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에 '벌거벗은 세계사'를 지적하는 글을 남겼다. '벌거벗은 세계사'는 설민석이 논문 표절 논란으로 하차한 후 재정비를 거친 후 4주만인 지난달 30일 방송을 재개했다. 재개된 첫 방송에서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장항석 교수의 강연으로 중세 유럽의 페스트(흑사병)을 다뤘다.

이 방송을 본 박 교수는 "흑사병을 10년 넘게 공부했고, 중세 말기 유럽을 전공하는 학자의 입장에서 볼 때 이건 정말 아니다 싶다"고 밝혔다. 이어 "중세 사회에 대한 이해도 거의 없고 당시 사료도 해석할 줄 모르는 한 의사가 시청자들에게 왜곡된 인식만 키웠다"며 "내용도 구성도 꽝이었다"고 혹평했다.

박 교수는 또 "흑사병에 대한 막연한 공포를 불러 일으키는 것이 목표였던가? 통계나 병인학적 측면에서도 최근 해석은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며 "카파 공성전에 대한 자료는 현장에 있던 사람이 기록한 것이 아니고 신뢰할 수도 없는데 마치 역사적 사실인양 해석해 나쁜 것은 다 아시아에서 왔다는 잘못된 인식을 고착시켰다", "흑사병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르네상스라는 희망이 시작되었다고? 동시대에 벌어진 일이었지만 따지자면 르네상스가 시작한 후 흑사병이 발생했다" 등 구체적으로 오류를 지적했다.

박 교수는 "지적하려 들면 끝도 없을 듯하고 그럴 가치도 없다"며 "설민석이 문제인줄 알았더니 이 프로그램을 구성하는 거의 모든 것이 문제인 듯하다"라고 쓴소리 했다. 그러면서 "힘들게 자문해 주었더니 내가 자문한 내용은 조금도 이용하지 않았다"라고도 했다.

마지막으로 박 교수는 "미안한 말이지만 이런 식으로 엉터리로 역사적 주제를 전달하려면 프로그램을 당장 폐지해야 옳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벌거벗은 세계사'는 지난해 12월 클레오파트라 편을 방송한 후 고고학 전문가인 곽민수 한국 이집트학 연구소장이 오류들을 지적하며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방대한 고대사의 자료를 리서치하는 과정에서 일부 오류가 있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고개를 숙이며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자문단을 더 늘리고 다양한 분야의 자문위원님들의 의견을 겸허히 수용하겠다"라고 밝혔다. 해당 강의를 진행한 설민석 역시 "제가 많이 부족하고 모자라서 생긴 부분인 것 같다. 앞으로 여러분의 말씀들 더 잘하라는 채찍질로 여기고 더 성실하고 더 열심히 준비하는 설민석의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이후 설민석의 논문 표절 논란이 불거졌고, 설민석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이에 '벌거벗은 세계사'는 재정비의 시간을 가졌고, 설민석 대신 매회 주제와 관련된 각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강연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그렇게 재정비 후 4주만에 방송을 재개했지만, 그 첫방송부터 또 다시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벌거벗은 세계사' 방송 캡처]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