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인영 "한반도 신경제 구상에 원전 관련 내용 없어"

이인영 "한반도 신경제 구상에 원전 관련 내용 없어"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1.02.01 08:46 수정 2021.02.01 13: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한반도 신경제 구상에 원전 관련 내용 없어"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한반도 신경제 구상과 관련한 40여 쪽 분량 자료를 검토했지만, 원전의 '원' 자도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인영 장관은 오늘(1일)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통일부 차원에서 어떤 경우에도 북한에 원전을 지어준다는 것과 관련한 논의를 한 적이 없다는 말씀을 분명하게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에 전달한 '한반도 신경제 구상'에 원전 관련 내용이 전혀 없었다고 거듭 강조한 것입니다.

이 장관은 "장관이 아니라 정치인의 입장에서 보면 야당이 '선거 때문에 저러나' 하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다"면서 "실제로 선거가 있을 때마다 북풍이나 좌파, 좌익 등 표현을 쓰면서 야당에서 공세를 강화했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남북관계에 대해 이 장관은 김정은 총비서가 '3년 전 봄날'과 같은 표현을 사용한 것 등을 언급하면서, "표현은 강경했지만, 대화의 의지를 상당히 엿보게 하는 표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또 향후 남북 간에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보건 협력에서부터 민생 협력까지 이뤄질 수 있다면 이후엔 "철도 도로 등 비상업용 공용 인프라를 궁리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정부의 아시아 담당 관료들이 대체로 보수·강경파라는 우려에는 "기본적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느냐를 정책 라인들이 존중할 수밖에 없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햇볕정책을 잘 이해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확고히 지지하실 분이라 미국 정책도 그렇게 갈 확률이 높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