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진달래, 학폭 인정 '미스트롯2' 하차…"평생 반성하며 살겠다"

진달래, 학폭 인정 '미스트롯2' 하차…"평생 반성하며 살겠다"

SBS 뉴스

작성 2021.02.01 08: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가수 진달래가 학폭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하며 출연 중이던 '미스트롯2'에서 자진 하차했다.

진달래는 1월 31일 밤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저의 학창시절 잘못된 행동으로 상처받은 피해자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다.

이어 "직접 만나 사과하고자 고향 지인들을 통해 피해자 분과 연락하려고 노력했지만 수월치 않았기에 이렇게 서면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저의 어린 시절 철없는 행동이 아직까지도 트라우마로 남으셨다는 말에 가슴이 찢어지게 후회스럽고 저 스스로가 너무 원망스럽다"라고 반성했다.

진달래는 "가수 진달래이기 전에 저도 한 아이의 엄마가 되었기에 지난 시절 저의 행동이 얼마나 잘못된 것이었는지 뼈저리게 후회하고 있고, 평생 사죄하는 마음으로 반성하며 살겠다"며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자신을 응원해준 팬들과 관계자들에게도 사과한 진달래는 "많은 분들의 노력이 지난 날 저의 과오로 다 물거품이 되어버린 것 같아 저를 지지해주셨던 모든 분들게 죄송한 마음 뿐"이라며 "자숙하겠다. 당당한 엄마가 될 수 있도록 오랜 시간이 지난 일이더라도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확실히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회가 된다면 피해자 분과 꼭 만나서 직접 용서를 구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진달래가 학창시절 학교폭력의 가해자였다는 폭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20년 전 저에게 학교폭력을 가했던 가해자 중 한 명이 아무렇지 않은 얼굴로 미스트롯2에 나온다. 잊고 지냈다고 생각했었는데, 얼굴을 보는 순간 그때의 기억이 스치고 모든 것이 그때로 돌아간 것 같다"며 "수시로 불러서 때려서 다 기억은 못하지만 대략 한달에 한번은 주기적으로 맞았고 금전적인 괴롭힘도 이어졌다. 이 모든 행위의 가해자 중 한명이었는데 저렇게 방송에 버젓이 나온다는 게 너무 뻔뻔하다"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진달래의 소속사 티스타엔터테인먼트는 "본인에게 이번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한 일부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 현재 진달래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으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진달래는 과거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현재 출연 중인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하차할 예정이다. 진달래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 전한다"라고 밝혔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