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에 건넸다는 USB' 두고 충돌…임시국회 전운

'북한에 건넸다는 USB' 두고 충돌…임시국회 전운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2.01 07:53 수정 2021.02.01 1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삭제된 '북한 원전 추진 문건'을 놓고 정치권에서는 논란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18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북측에 건넸다는 USB 내용이 뭔지 쟁점이 되고 있는데, 오늘(1일) 임시국회가 열리면 여야의 충돌이 더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2018년 판문점 도보 다리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현장 보좌한 조한기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도보 다리에서 발전소 USB를 건넸다는 조선일보 보도는 거짓"이라고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렸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측에 발전소 관련 USB 자료를 건넨 것은 맞지만, 도보 다리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준 건 아니"라고 했고, 통일부는 북측에 전달한 자료는 신경제구상 관련이었고 여기에 '원전' 관련 내용은 없었다고 해명에 나섰습니다.

산업부는 '북한 원전 추진 문건' 작성 배경에 대해 "정상회담 이후 남북경협에 대비한 내부 정책 아이디어였을 뿐"이라며 "추가 검토나 외부에 검토된 적 없이 그대로 종결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문건 의혹과 관련해 '이적행위'란 표현을 쓰며 맹비난했던 국민의힘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주재로 예정에 없던 긴급회의를 열고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북한 원전 추진은) 그 자체로 경천동지 할 만한 중대한 사안입니다. 먼저 누구 지시에 따라 추진된 것인지 즉각 밝혀주기를 바랍니다.]

야권은 '문건'과 'USB 자료'를 연결 지으며 국회 국정조사와 특검까지 추진할 태세입니다.

이와 별도로 민주당은 오늘 임시국회 개회에 맞춰 사법 농단' 연루 판사 탄핵소추안을 발의할 예정인데, 국민의 힘은 사법부 길들이기라고 맞서고 있어 여야 공방은 더 격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