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 확진 산모 무사히 출산…아기는 '음성'

코로나 확진 산모 무사히 출산…아기는 '음성'

JTV 나금동 기자

작성 2021.02.01 07:26 수정 2021.02.01 10: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북 익산에서는 한 산모가 출산 직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외국에서는 산모에서 아기로 감염되는 사례가 있었지만, 다행히 건강한 아이를 출산했고 아기는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JTV 나금동 기잡니다.

<기자>

원광대병원의 음압 수술실입니다.

레벨 D방호복과 멸균 가운을 착용한 의료진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임산부의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 시간 뒤, 2.66kg의 건강한 남자아이가 태어났습니다.

출산을 앞둔 한 임산부가 병원 입원 전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의료진들은 코로나 감염이라는 위험을 무릅쓰고 곧바로 제왕절개 수술에 들어갔습니다.

수술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습니다.

[김병륜/원광대병원 산부인과 집도의 : 다행스럽게도 저희 의료진들이 전혀 두려움 없이 잘 짜여진 협진 시스템으로 수술을 큰 무리 없이 진행하였고….]

신생아는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어머니가 감염된 상황이라 하더라도 아이가 감염된 예는 아직까지 보고된 바가 없습니다. 대부분 경우에 어머니로부터 항체를 물려받아서…]

국내와 달리 해외에서는 코로나19에 걸린 엄마의 태반을 통해 아기 역시 감염되는 이른바 수직 감염 사례가 다수 보고됐습니다.

반면에 엄마가 임신 중 코로나19에 감염됐던 경우, 아기 대부분이 항체를 갖고 태어났단 연구 결과도 최근 미국과 싱가포르에서 잇따라 발표됐습니다.

다만 충분한 연구가 아직 이뤄지지 않은 만큼 산모들이 동요할 필요 없이 방역 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최선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