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내 첫 백신 화이자 6만 명분, 2월 중순 온다

국내 첫 백신 화이자 6만 명분, 2월 중순 온다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1.02.01 07:22 수정 2021.02.01 0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달 중순에 국내 첫 코로나 백신으로 화이자 백신 6만 명분이 우리나라에 들어올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이 고령층에게 효능이 떨어진다는 논란이 불거졌는데,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1차 판단도 오늘(1일) 나옵니다.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나라가 가장 먼저 도입하는 백신은 결국 화이자 백신으로 결정됐습니다.

국제 백신 공동구매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가 그제 우리나라에 첫 백신의 제공 시기와 물량을 공식 통보해온 것입니다.

이르면 이번 달 중순 화이자 백신 11만 7천 회분을 벨기에 공장에서 보내올 예정인데, 약 6만 명이 맞을 수 있는 분량입니다.

정부는 도입 즉시 화이자 백신을 신속하게 접종하기 위해 긴급사용을 승인하는 '특례 수입 절차'를 거칠 예정입니다.

이 경우 도입 이후 일주일 만에도 접종이 가능해 이르면 이달 셋째 주쯤부터 접종이 시작될 수 있습니다.

우선 접종 대상은 코로나19 전담병원과 생활치료시설의 의료진들입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백신 도입과 접종 일정이 한층 가시화됐습니다. 백신이 도착하는 즉시, 차질 없이 접종이 시작될 수 있도록 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화이자와 함께 거론되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상반기 중 최대 219만 명분이 도입됩니다.

이 가운데 최소 30만 명분 이상은 2~3월 중에 들어옵니다.

식약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승인 심사와 관련해 어제부터 전문가 자문위원회를 시작했습니다.

최근 논란이 된 65세 이상 고령층에 효과가 있는지를 포함해 백신 사용의 적정성 등을 판단할 예정인데, 오늘 1차 회의 결과를 공개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