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에 건넸다는 USB' 내용 두고 정면 충돌

'북한에 건넸다는 USB' 내용 두고 정면 충돌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1.31 20:57 수정 2021.02.01 13: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 원전 추진 문건'을 둘러싼 정치권 논란 속에 지난 2018년 남북 정상이 만났던 도보다리까지 등장하고 있습니다. 북측에 건넨 USB 내용도 쟁점인데, 내일(1일) 임시국회가 열리면 충돌이 더 거세질 전망입니다.

보도에,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2018년 판문점 도보다리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현장 보좌한 조한기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도보다리에서 발전소 USB를 건넸다는 조선일보 보도는 거짓"이라고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렸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측에 발전소 관련 USB 자료를 건넨 건 맞지만, 도보다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준 건 아니"라고 했고, 통일부는 북측에 전달한 자료는 신경제 구상 관련이었고, 여기에 '원전' 관련 내용은 없었다고 해명에 나섰습니다.

산업부는 '북한 원전 추진 문건' 작성 배경에 대해 "정상회담 이후 남북 경협에 대비한 내부 정책 아이디어였을 뿐"이라며 "추가 검토나 외부에 검토된 적 없이 그대로 종결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문건 의혹과 관련해 '이적행위'라는 표현을 쓰며 맹비난했던 국민의힘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주재로 예정에 없던 긴급회의를 열고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습니다.

핵심은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던 거라면서 문건 작성을 누가 지시했는지 밝히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북한 원전 추진은) 그 자체로 경천동지할 만한 중대한 사안입니다. 먼저 누구 지시에 따라 추진된 것인지 즉각 밝혀주길 바랍니다.]

이런 가운데 여당 의원이 산업부 공무원이 삭제한 문건 중에는 박근혜 정부부터 검토한 것이 많다고 주장했지만, 산업부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는 등 혼란도 가중됐습니다.

야권은 '문건'과 'USB 자료'를 연결 지으며 국회 국정조사와 특검까지 추진할 태세인데, 여권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북풍 공작'이라고 맞서고 있어 내일 임시국회 개회와 맞물려 여야에는 전운이 감돕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박선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