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너진 3,000선…변동성 커져 '주의'

무너진 3,000선…변동성 커져 '주의'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21.01.31 20:54 수정 2021.01.31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 증시 코스피는 지난주에 3,000선이 무너지며 장을 마감했습니다. 증시가 오른다 내린다 예측하기가 쉽지 않습니다만, 일단 빚내서 투자하는 것은 신중할 필요가 있습니다.

보도에 장훈경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월요일, 3,200선을 넘어선 코스피는 다음날부터 4일 연속 하락하면서 결국 3,000선을 내주고 이번 달을 마감했습니다.

1월에만 26조 원 정도를 산 개인과 20조 원어치를 판 기관이 매매 공방을 벌였습니다.

관망하던 외국인은 지난주 5조 원 넘게 매물을 쏟아냈습니다.

미국 비디오게임 유통업체 게임스톱의 주가 하락을 예상해 공매도에 나선 헤지펀드 세력이 개미 투자자들에 밀려 오히려 주가가 오르자, 다시 해당 주식을 되사야 하는 만큼 다른 주식들을 팔면서 전 세계 증시에 변동성을 키웠습니다.

[오건영/신한은행 투자상품서비스 부부장 : (미국) 중앙은행이 추가적인 경기 부양을 좀 덜 하지 않을까하는 의구심을 계속해서 갖게 되거든요. 시장의 변동성이 좀 커질 가능성을 열어둘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빚내서 투자하는 '빚투' 우려도 큽니다.

지난 한 달간 개인들은 삼성전자 주식을 10조 원 넘게 사들였지만, 주가는 지난 11일 고점 대비 10% 이상 빠졌습니다.

증권사에 돈을 빌려 주식을 샀다가 돈을 갚지 못해 강제로 주식을 처분당하는 반대매매도 증가 추세입니다.

[황세운/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반대매매 위험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빚을 내서 투자하는 방식은 상당히 보수적으로 접근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금융위는 다음 달 공매도 금지 종료 시점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는데, 3개월 연장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