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종인 "이적행위" 발언에…與 "보궐선거용" 野 "적반하장"

김종인 "이적행위" 발언에…與 "보궐선거용" 野 "적반하장"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21.01.30 13:53 수정 2021.02.01 1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종인 "이적행위" 발언에…與 "보궐선거용" 野 "적반하장"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극비리에 원전을 지어주기로 했다며 이적행위로 표현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입장문을 놓고 여야 잠룡들의 장외 공방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읽고 제 눈을 의심했다"며 "턱없는 억측"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공무원의 컴퓨터 폴더에 무엇이 있었다면, 당연히 남북정상회담에서 추진됐다고 주장하시는 것이냐"며 "국가 운영이 그렇게 되지는 않는다는 것은 상식"이라며 "설마 보궐선거 때문에 그토록 어긋날 발언을 한 것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야권에서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청와대의 법적 대응 방침에 대해 '적반하장'이라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도 "김 위원장의 발언은 토씨 하나 틀린 말이 없는데 청와대가 법적조치 운운하는 건 참으로 경악할 만하다"고 거들었습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인 나경원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야당 대표의 입마저 틀어막겠다는 건 결국 국민의 입을 다 틀어막고 침묵을 강요하겠다는 것"이라며 "후진 정치, 공포 정치"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