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싱가포르, 한국 등 적용 무격리 신속통로제 중단

싱가포르, 한국 등 적용 무격리 신속통로제 중단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1.30 13:51 수정 2021.01.30 19: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싱가포르, 한국 등 적용 무격리 신속통로제 중단
싱가포르가 코로나19 격리를 면제받는 신속통로제를 한국과 독일, 말레이시아 3개국에 대해 다음 달부터 3개월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싱가포르 정부는 중단 기간이 끝나는 시점에 이들 국가와의 신속통로제를 다시 검토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미 이 제도로 입국을 승인받은 이는 그대로 신속통로제가 적용됩니다.

이와 관련해 주싱가포르 한국 대사관은 상호주의에 따라 한국 정부도 다음 달 1일부터 싱가포르발 한국 입국자에 대한 신속통로제를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동시에 신속통로제와는 별개로 한국 정부가 다음 달 1일부터 '중요사업 목적의 격리면제서'를 발급할 거라고 대사관은 설명했습니다.

신속통로제는 코로나19 음성 결과가 포함된 건강상태 확인서와 싱가포르 정부가 발급한 안전여행 패스를 소지하고, 싱가포르 도착 뒤 검사에서도 음성으로 확인되면 격리를 면제받을 수 있는 제돕니다.

싱가포르는 최근 코로나19 지역감염을 한 자릿수 이하로 유지해 왔고 대부분의 확진자는 해외유입 사례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