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산시민 한심스럽다"던 박재호, SNS에 사과문

"부산시민 한심스럽다"던 박재호, SNS에 사과문

강민우 기자

작성 2021.01.29 12:05 수정 2021.01.29 17: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부산시민 한심스럽다"던 박재호, SNS에 사과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오늘(29일) 부산을 찾은 가운데, 오전에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의 발언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직을 맡고 있는 박재호 의원은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부산에 계신 분들은 조·중·동 TV조선, 채널 A를 너무 많이 보셔서 어떻게 나라 걱정만 하고 계시는지 제가 한심스럽다."라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에 앞서 "국민의힘이 28년 동안 부산의 모든 정권을 다 잡고 있었다." 라면서, "(그동안) 부산은 쇠락의 길을 걸어왔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지난 3년간 (민주당은) 가덕도 문제뿐만 아니라 엑스포 문제, 그리고 또 북항 문제 등 여러 문제 해결을 실천해냈다."라면서, 부산 시민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논란이 된 내용은 그 이후 이어진 발언에서 나왔는데, 이를 두고 "부산시민을 한심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냐"는 비판이 일자 박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사과했습니다.

박 의원은 "부산에는 보수언론을 통해 너무 나라 걱정하는 분들이 많다는 말씀과 함께 한심하다는 정제되지 못한 발언을 했다."라며, " 분명히 저의 본심과 다른 잘못된 발언이다.", "제 발언으로 불편하셨을 시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라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