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코로나 항문 검사 실시 지역은?…교민 입국 과정 '항문 검사 강요' 불만 제기도

중국 코로나 항문 검사 실시 지역은?…교민 입국 과정 '항문 검사 강요' 불만 제기도

유영규 기자

작성 2021.01.29 1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 코로나 항문 검사 실시 지역은?…교민 입국 과정 항문 검사 강요 불만 제기도
중국 입국 시 코로나19 확인을 위해 항문 검사까지 받는 경우가 있는 것과 관련, 중국 관영매체가 "일부 도시에서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29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항문에서 샘플을 채취하는 방식은 베이징과 산둥성 칭다오 등 일부 지역에서 입국객이나 확진자와 밀접접촉한 사람 등 감염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또 장쑤성 양저우에서는 냉동식품 하역 노동자들의 건강 상태 모니터링 때도 이러한 방식을 쓰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초 상하이 당국이 코로나19 입원환자의 퇴원 시 항문 검사를 하다가 중단한 바 있는데, 최근 코로나19 방역 압력이 커지면서 일부 도시들이 다시 실시하고 있다는 것이 글로벌타임스 설명입니다.

샘플 채취는 대상자가 바지를 내리고 침대에 있으면 검사요원이 면봉을 이용해 실시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최근 베이징 교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입국 과정에서 항문 검사를 강요받았다는 불만이 심심치 않게 제기된 바 있습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온라인상에서도 항문 검사에 대한 당혹감을 보이며 기존 구강·혈액 샘플 검사에 더해 이러한 방식까지 도입해야 하는지에 의문을 표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항문 샘플 채취가 대규모로 이뤄지기는 어렵다면서도, 이러한 방식이 더 정확하다고 전했습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목과 코 부분의 바이러스가 항문 쪽보다 먼저 사라지는 만큼, 무증상 감염자나 호흡기 증상이 사라진 사람들을 찾는 데 항문 검사가 더 적절하다는 것입니다.

푸단대 상하이 공공위생센터의 루훙저우 교수는 "대규모 항문 검사는 실현되기 어렵지만, 모든 입국객과 의학적 관찰대상인 고위험군으로 대상을 확대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28일부터 40일간 이어지는 춘제(설) 특별 수송기간인 '춘윈'을 맞아 인구이동에 따른 질병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수입 화물을 통한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도 경계하고 있습니다.

중국 세관당국은 최근 일주일 사이 러시아산 대구, 인도네시아산 고등어, 파키스탄산 오징어, 브라질산 닭다리 상품의 포장에서 각각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돼 해당 업체 물품 수입을 일주일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