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스크 덕에 숨결 확인…아르헨티나 노인 산 채로 화장될 뻔

마스크 덕에 숨결 확인…아르헨티나 노인 산 채로 화장될 뻔

유영규 기자

작성 2021.01.29 10:22 수정 2021.01.29 10: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마스크 덕에 숨결 확인…아르헨티나 노인 산 채로 화장될 뻔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아르헨티나의 한 노인이 병원의 잘못된 사망 판정을 받고 화장되기 직전 살아있다는 사실이 확인돼 목숨을 구하는 기막힌 일이 벌어졌습니다.

코로나19가 만연한 아르헨티나는 사망자에게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는데, 가족이 화장 직전 관 속 노인의 마스크가 움직이는 것을 보고 숨을 쉬고 있음을 알아챈 것입니다.

28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현지 언론과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아르헨티나 차코주 레시스텐시아의 한 사립병원에 89세 여성이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딸(54)과 함께 찾아왔습니다.

의료진은 환자가 고령임을 고려해 중환자실에 입원시켰습니다.

딸은 다음날 다시 병원을 찾았는데 의사는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며 사망진단서를 발급해줬습니다.

이후 코로나19 때문에 친인척 등 가까운 지인만 참석한 가운데 장례가 진행됐는데, 컨베이어벨트에 올려져 화장되기 바로 직전 관 속의 노모가 아직 숨을 쉬고 있음을 딸이 발견했습니다.

아르헨티나의 관은 고인의 모습을 볼 수 있도록 만들어졌는데, 딸이 마지막으로 관 속을 들여다보니 노모의 마스크가 산 사람이 숨을 쉴 때처럼 움직였던 것입니다.

딸은 즉시 화장 절차를 중단하고 어머니를 다시 병원 중환자실로 옮겼습니다.

어머니는 여전히 위중한 상태로 알려졌습니다.

딸은 살아있는 사람에게 사망진단을 내려 산 채로 화장 위기를 맞게한 병원을 고소했으며, 경찰은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