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재난지원금, 결국 설 전 지급…경기도민에 10만 원씩

재난지원금, 결국 설 전 지급…경기도민에 10만 원씩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1.28 20:53 수정 2021.01.28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방역 조치 때문에 피해가 큰 자영업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현재 논의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정부와 여당에서 손실보상제, 이익공유제 이야기가 나왔었고 또 재난지원금 주는 방안도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손실보상제와 이익공유제는 숨 고르기에 들어간 반면 재난지원금 논의에 다시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그 진행 상황과 배경을, 먼저 고정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민주당과의 이견으로 열흘 동안의 숙려 기간을 거친 이재명 경기지사, 당초 방침대로 경기도민에게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발표했습니다.

코로나 확산 우려 등 방역 여건을 다시 점검해봐도 큰 문제가 없기에 설 명절 전인 지금이 돈을 풀 적기, 즉 골든타임이라는 겁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 : 지금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해서 경제가 손쓸 수 없을 만큼 망가진다면 우리는 또다시 후회할 수밖에 없을 겁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경기도에 주소지를 둔 1,399만 명 모두에게 1인당 10만 원이 지급됩니다.

외국인 58만 명도 새롭게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온라인 신청은 다음 달 1일부터, 현장 신청은 3월 1일부터 진행됩니다.

거리두기 중인 데 소비하라는 건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일 수 있다며 이 지사에게 견제구를 던졌던 이낙연 대표는 오늘(28일)은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어제 저희 정책위의장에게 사전 설명을 해주셨어요. 당의 입장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받아들입니다.]

추가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기상조라던 민주당 지도부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손해를 보완해줄 수 있다며 4차 재난지원금 추진을 공식화했습니다.

지급 대상과 재원 마련을 놓고 논의가 진행 중인데 4월 전 지급해야 한다는 기류가 당내에 지배적입니다.

(영상취재 : 김명구·박진호, 영상편집 : 김진원)  

▶ 돌고 돌아 4차 재난지원금…복잡한 속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