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풍급 강풍 · 폭설 난리…'서울 -12도' 내일 더 춥다

태풍급 강풍 · 폭설 난리…'서울 -12도' 내일 더 춥다

서동균 기자 windy@sbs.co.kr

작성 2021.01.28 17: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8일) 오전에 서울 경기지역을 중심으로 짧은 시간 동안 강한 눈보라가 몰아쳤지요. 눈은 그쳤습니다만, 강풍이 몰아치면서 내일은 오늘보다 10도 넘게 기온이 떨어진다는 예보입니다.

서동균 기자입니다.

<기자>

쏟아지는 눈 줄기에 도심이 순식간에 새하얀 눈길로 변합니다.

평소라면 잘 보이던 서울 광화문 광장의 모습은 강한 눈발에 가려 희미해졌습니다.

오전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중부지방에 눈이 쏟아졌는데, 서울 3.6cm, 충북 괴산과 전북 무주에는 5.9cm의 눈이 쌓였습니다.

가장 많은 눈이 내린 강원 산지에는 9cm의 적설이 기록됐습니다.

북서쪽에 발달한 띠 형태의 눈구름대가 수도권 등 중부지방을 지나며 눈을 뿌린 겁니다.

오후 들어 눈구름이 빠져나가자 이번에는 찬 공기가 밀려왔습니다.

강풍에 입간판들이 쓰러져 나뒹굴고 자전거와 오토바이도 모두 쓰러졌습니다.

강한 바람에 창문도 깨지면서 한때 주변이 통제되기도 했습니다.

[윤도훈/서울 양천구 : 많이 분다 해서 얼마나 많이 불진 몰랐는데, 아무래도 집에 있을 걸 하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오늘 서울에는 순간적으로 초속 15m의 강한 바람이 불었고, 제주도에는 초속 27m, 여수에 초속 21m 등 전국에 태풍급 강풍이 불었습니다.

우리나라 북쪽을 지나는 저기압과 서쪽의 고기압이 맞물리면서 북서쪽의 찬 공기를 강하게 유입시켰기 때문입니다.

찬 바람의 영향으로 오후부터는 기온도 뚝 떨어져 중부내륙과 경북 북부내륙, 전북 동부에는 한파 특보가 내려졌습니다.

기상청은 내일은 아침 기온이 서울 영하 12도, 대구 영하 8도 등 오늘보다 10도 이상 더 낮겠다며 건강관리에 유념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