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감스트, 실종 아니었다…"자고 일어났더니 실종? 나도 당황스럽다"

감스트, 실종 아니었다…"자고 일어났더니 실종? 나도 당황스럽다"

SBS 뉴스

작성 2021.01.28 14: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BJ 감스트의 실종설은 해프닝으로 끝났다.

감스트는 28일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서 생방송을 진행해 실종설을 직접 부인했다.

감스트는 "자고 일어났는데 갑자기 제가 실종됐다고 기사가 100개씩 떴다고 하더라. 실종 아니다. 저도 당황스럽다. 이걸 해명해야 하다니 어이가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감스트 유튜브 측은 "(감스트와) 저희도 연락이 안 되고 있는 상황이고 집에도 아무도 없는 거 같다"라는 글을 남겼고, 이는 감스트의 실종설로 확산됐다. 최근 감스트가 스토킹으로 인한 극심한 스트레스와 우울증을 언급한 적이 있기에 감스트의 실종설에 많은 이들의 걱정이 쏟아졌다.

다행히 감스트가 직접 생방송 라이브로 자신의 생존(?) 소식을 알리며 사건은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다만 감스트는 건강상의 이유로 휴방을 예고했다. 앞서 방송 도중 소품이 쓰러져 뇌진탕 사고를 당했던 그는 생각보다 심각한 후유증을 설명하며 "이번엔 길게 쉬려고 한다. 1년 동안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평생 간다고 한다"라면서 장기 휴방 소식을 전했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