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은석 '파양' 인정하자…폭로했던 동창도 지지 "인정하는 태도 멋져"

박은석 '파양' 인정하자…폭로했던 동창도 지지 "인정하는 태도 멋져"

SBS 뉴스

작성 2021.01.28 09: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 파양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자 의혹을 제기했던 친구도 태도를 바꿔 박은석을 지지했다.

지난 27일 박은석의 대학 동창 A씨는 자신의 SNS에 "사과했다니 다행"이라며 "(박은석의) 친구라는 자나 당사자의 사족이 달리지 않는 이상 더 해명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토요일에 화보 촬영 끝나고 아무 생각 없이 휴대폰을 보다가 새로운 개를 보고는 순간 너무 화가 났던 것 같다"며 "어쨌든 인정하는 사람은 멋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도 동물에게나 인간에게 완벽하지 못하다. 제가 완벽해서 한 말이 아니다. 제가 완벽하지 못하기에 불만을 표현한 듯해 송구하기도 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튼 나도, 우리도 모두 잘못을 할 거다. 중요한 건 (잘못을) 인정하는 것이다. 인정하는 자에게 비난하는 사람은 나쁜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자신이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며 그의 반려견 상습 파양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최근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며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며 나왔다"며 "동물을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이 같은 의혹 제기는 팬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더욱이 박은석이 과거 SNS를 통해 공개한 반려동물과 현재 기르는 반려동물이 다르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논란은 급속도로 확산됐다.

박은석과 소속사의 석연찮은 해명과 변명도 대중의 실망감과 분노를 키웠다. 최초 의혹 제기 당시만 해도 박은석은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무엇보다 자신이 키우던 반려동물을 지인에게 보낸 것을 두고 파양은 아니라는 식의 해명이 논란을 더욱 키웠다.

결국 박은석은 반나절 만에 '파양'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는 27일 밤 SNS를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은 잘못된 일이 맞기에 파양에 대해 부인하고 싶지 않다"며 "지인들이 대신 키워준 반려동물이 잘살고 있다고 해서 내 잘못이 없어지는 게 아니다"고 사과했다.

이어 "책임감이 있다고 여기며 살아왔는데 이기적인 생각이었다"며 "이번 계기를 통해 노력해서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