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은석 "파양 부인 안하겠다, 잘못 인정" 논란 끝 직접 사과

박은석 "파양 부인 안하겠다, 잘못 인정" 논란 끝 직접 사과

SBS 뉴스

작성 2021.01.28 09: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반려동물 상습 파양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인 배우 박은석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박은석은 27일 밤 자신의 SNS을 통해 "파양에 대한 부인을 하고 싶지 않다.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은 잘못된 일이 맞다.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인정하고 있다. 몸소 깨닫고 반성하고 있다"며 사과의 글을 남겼다.

이어 "이번 계기를 통해 또 다른 마음가짐이 생겼고 그 부분을 일깨워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며 "과거에 잘못한 부분 노력해서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A씨가 남긴 글이 논란이 됐다. A씨는 대학 시절 박은석에 대해 "(키우던 비글이) 작은 개로 바뀌어 있어서 무슨 일이냐고 물어보니,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해서 바꿨어'. 무슨 가방 바꾸듯이 무심하게 말하는데, 순간 굳어서 아무 말도 못 했다"라고 폭로했다.

박은석은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3개월 된 골든 리트리버 '몰리'와 스핑크스 고양이 '모해', '모하니'를 키우는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그런데 A씨의 글이 확산되고, 박은석이 그동안 SNS에 푸들 '로지', 대형견 '데이지', 모해와 모하니가 아닌 다른 고양이 두 마리, 고슴도치 등을 키우는 모습을 공개했던 과거가 재조명되며, 박은석을 향한 반려동물 상습 파양 의혹이 불거졌다.

논란이 커지자 박은석은 27일 오전 자신의 팬카페에 글을 올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저희 애들 잘 크고 있다"라고 직접 해명했다. 또 A씨의 폭로에 대해 "동창분(?) 실명도 모르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제가 해명을 해야 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다"라며 의문을 드러내기도 했다.

박은석의 소속사 역시 "반려동물 관련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왜곡되고 있다"며 박은석이 키우던 반려동물들은 사정이 여의치 않아 다른 지인들에게 보내 잘 자라고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박은석과 소속사의 해명 이후에도 반려동물을 다른 사람에게 보내 키우는 행위 자체가 '파양'이라는 문제 지적이 이어졌다.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박은석은 기존 강경했던 입장과 달리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한다는 뜻을 전했다.

박은석이 사과문을 SNS에 올린 후 박은석이 키웠던 반려동물들을 현재 돌보고 있다는 지인들도 SNS를 통해 근황이 담긴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이들은 당시 박은석이 더 이상 반려동물을 키우지 못하는 피치 못할 사정이었고 자신들이 자진해서 입양했다며, 현재도 박은석이 아이들의 안부를 항상 묻고 장난감, 간식도 챙겨주고 있다며 "파양이라고 하면 마음이 아프다"라고 호소했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