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민정, 왕자 낳은 후궁보다 우대"…형사 고소

"고민정, 왕자 낳은 후궁보다 우대"…형사 고소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1.01.28 07:24 수정 2021.01.28 0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을 조선시대 후궁에 빗대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 글을 보고 고 의원은 조 의원을 형사 고소했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소셜미디어에 올린 민주당 고민정 의원 비판 글입니다.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면 더더욱 겸손해야 할 것 아니냐"면서 "조선 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적었습니다.

고 의원이 지난 총선에서 맞붙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겨냥해 "서울 광진을 주민에게 선택받지 못했는데도 여전히 조건부 정치를 한다"고 지적한 것을 다시 반박하는 형식입니다.

민주당은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와 함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허영/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같은 여성의 입에서 인격을 모독하고, 듣기에도 처참한 성희롱성 막말을 하는 것에 다시 한 번 참담함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조 의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는데, 법원에서도 관련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조수진/국민의힘 의원 (어제) : (고민정 의원 후궁 발언 관련해서 어떤 입장이세요?) 아이고, 이게 이게…저 범죄자 아니에요.]

조 의원은 다시 글을 올려 "달을 가리켰더니 손가락을 비난하고 있다"며 "인신공격, 막말을 한 사람은 고민정 의원"이라고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국민의힘 안에서도 "막말은 촌철살인이 아니라며 과도한 표현에 사과하고 해당 글을 삭제하기 바란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고 의원은 조 의원을 형사 고소했고 민사상 책임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