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억 회분 추가 구매"…백신 쓸어 담는 미국

"2억 회분 추가 구매"…백신 쓸어 담는 미국

김윤수 기자 yunsoo@sbs.co.kr

작성 2021.01.27 21:08 수정 2021.01.27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2억 회 분량을 추가 구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모든 미국민이 접종하고도 남을 분량을 확보겠다는 것인데, 남더라도 일단 가져가겠다며 국제 사회의 눈치를 보지 않겠다는 듯한 발언도 내놨습니다.

워싱턴 김윤수 특파원입니다.

<기자>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틀 연속 직접 코로나19 브리핑에 나섰습니다.

어제(26일) 일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계획을 100만 명에서 150만 명으로 늘려 잡더니, 오늘은 백신 2억 회 분량을 추가 구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각각 1억 회 분량인데, 이미 확보한 것까지 하면 모두 6억 회 분량입니다.

1명 당 2회 접종 기준을 생각하면 거의 모든 미국민이 접종할 수 있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우리가 확보한 백신은 여름이 끝나고 가을이 시작될 무렵까지 3억 미국민 전체를 접종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

이렇게 해서 여름까지는 집단면역을 구축한다는 계획입니다.

백신을 너무 많이 확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사용하다 남더라도 일단 사놓고 보겠다며 일축했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백신을 너무 많이 사서 남는 것 아니냐, 방역장비를 너무 많이 만들어서 남는 것 아니냐, 이런 건 전혀 걱정하지 않습니다. 차라리 그런 것들이 문제가 됐으면 합니다.]

그러나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들의 백신 확보전이 과열되면서 국제 사회에서는 백신 빈부 격차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거브러여수스/WHO 사무총장 : 부유한 국가들은 백신을 대량으로 확보해 보급하고 있는 반면 세계에서 가장 낙후된 국가들은 그저 지켜보면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트럼프 식 '미국 우선주의'를 폐기하겠다고 여러 차례 공언했던 바이든 대통령이 백신 확보전에서만큼은 예외를 두는 모양새입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조무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