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날씨] 28일 태풍급 바람에 큰 눈…29일 강추위

[날씨] 28일 태풍급 바람에 큰 눈…29일 강추위

SBS 뉴스

작성 2021.01.27 20:42 수정 2021.01.27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며칠 봄 같은 날씨가 이어졌는데 내일(28일)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특히 중부와 호남에는 많은 눈도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모레는 반짝 한파까지 밀려온다는데, 신촌 거리에 나가 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봅니다.

남유진 캐스터, 지금은 매우 날씨가 평안해 보이네요.


<기상캐스터>

요 며칠 한겨울답지 않게 날이 포근해서 이렇게 거리에 보이는 시민들의 모습에서도 큰 추위는 느껴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내일부터는 날이 급변하면서 전국에 눈이 내리겠고, 특히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습니다.

중국 대륙 쪽에는 고기압이, 한반도에는 저기압이 위치하면서 기압 차가 벌어지기 때문인데요, 순간적으로는 최대 시속이 70~90km의 태풍에 버금가는 돌풍이 불겠습니다.

때문에 공사현장이나 야외 선별진료소 등 바람에 취약한 시설물 관리에는 특별히 더 주의를 기울이셔야겠습니다.

따라서 현재 전국에 강풍예비특보가 발효 중이고요, 전 해상에도 물결이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여서 풍랑예비특보가 내려졌습니다.

또 앞서 말씀드린 저기압을 따라서는 눈이 내리겠습니다.

눈은 출근 시간 이후인 낮부터 본격적으로 내리겠는데요, 이번 눈은 지속 시간은 짧지만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해서 강하고 요란하게 쏟아지겠습니다.

경기 동부와 강원도, 호남과 충북에는 최고 10cm, 특히 호남 동부 내륙과 제주 산지에는 15cm 이상의 큰 눈이 내리겠고, 수도권을 포함한 그 그 밖의 지역에는 1~5cm가량이 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눈은 저녁이면 대부분 그치겠지만 충청과 호남, 제주도는 모레까지 이어질 전망이고요, 모레부터는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12도까지 뚝 떨어지는 등 반짝 한파가 찾아겠습니다.

(현장진행 : 신진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