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미애 "檢 개혁 기틀 마련해 기뻐…조국 장관에 감사"

추미애 "檢 개혁 기틀 마련해 기뻐…조국 장관에 감사"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1.01.27 17:11 수정 2021.01.27 1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이임식 (사진=법무부 제공, 연합뉴스)
법무부 장관 자리에서 물러나게 된 추미애 장관이 "역사에 남을 검찰 개혁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추 장관은 오늘(27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무부 장관 이임식에서 "검찰 개혁은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정신"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추 장관은 지난해 1월 2일 장관에 임명된 지 391일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 장관은 법무부 장관으로서 자신의 업적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과 검경 수사권 조정, 형사·공판부 강화 등을 꼽았습니다.

추 장관은 "사문화된 장관의 검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 권한을 행사해 검찰의 정상화를 촉구하는 분명하고도 불가역적인 역사적 선례를 만들어냈다"고 자평했습니다.

그러면서 "개혁에 저항하는 크고 작은 소란도 있었지만 정의와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시대정신의 도도한 물결은 누구도 거스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추 장관은 특히 "검찰 개혁의 소임을 맡겨주고 끝까지 격려를 아끼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과 온갖 고초를 겪으며 검찰 개혁의 마중물이 돼준 박상기·조국 전 장관의 헌신과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 장관은 그러면서 "모든 개혁에는 응당 저항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영원한 개혁은 있어도 영원한 저항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추 장관은 또 취임식 때 언급했던 사자성어인 '줄탁동시'를 다시 언급하며 "과연 검찰 내부로부터 개혁적 목소리와 의지를 발현시키기 위해 저 스스로 얼만큼 노력했는지 늘 아쉬운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법무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