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은석 "애들 잘 크고 있다…동창? 거짓 발언 당황스러워" 직접 해명

박은석 "애들 잘 크고 있다…동창? 거짓 발언 당황스러워" 직접 해명

SBS 뉴스

작성 2021.01.27 10:30 수정 2021.01.27 16: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반려동물 상습 파양 논란에 휩싸인 배우 박은석이 팬들을 안심시켰다.

박은석은 27일 오전 자신의 팬카페 '은석기시대'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박은석은 "바쁜 스케줄 와중에 이런 논란이 터지고 때마침 이때다 싶어 공격당하는 일들이 너무 많죠? 저한테까지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신기하고도 얼얼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은석기시대 저희 은주민 여러분께 걱정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고 팬들에게 사과하며 "저희 애들 잘 크고 있고요. 공식 해명 오늘 중으로 나갈 거니 너무 염려마세요"라고 밝혔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박은석의 대학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A 씨가 남긴 글이 논란이 됐다. A 씨는 대학 시절 박은석에 대해 "(키우던 비글이) 작은 개로 바뀌어 있어서 무슨 일이냐고 물어보니,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 해서 바꿨어'. 무슨 가방 바꾸듯이 무심하게 말하는데, 순간 굳어서 아무 말도 못했다"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촬영장에서 주인 촬영 들어가니 복도서 외로워하던 생각이 난다"며 "반려동물을 함부로 교환하거나 키우기 힘들다고 타인에게 보내거나 버리는 사람은 절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A 씨는 또 "펜트하우스 나왔던 예대 시절,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꾸었다며,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 키우고 있다며 나오니까 진짜"라며 "동물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진짜 안했으면. 동물을 물건 취급하거나 이미지 관리용으로 사용하는 사람들 진짜 싫다"는 글을 추가로 올리기도 했다.

이런 A 씨의 폭로에 박은석은 "동창분(?) 실명도 모르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제가 해명을 해야 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다면서 "결론은 다른 분들이 걱정을 하셔서 공식입장 나갈 거에요"라고 소속사 차원의 공식 입장이 곧 발표될 거라 예고했다.

박은석은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3개월 된 골든리트리버 '몰리'와 스핑크스 고양이 '모해', '모하니'를 키우는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그런데 방송 이후 대학 동창이라는 A 씨의 글이 온라인에서 확산되며 논란이 빚어졌다.

게다가 박은석을 오랫동안 지켜본 팬들 사이에서도 비슷한 의혹이 제기됐다. 그동안 박은석이 SNS에 푸들 로지, 대형견 데이지, 모해와 모하니가 아닌 다른 고양이 두 마리, 고슴도치 등을 키우는 모습을 공개한 적이 있는데, 이 반려동물들의 행방이 묘연하다며 상습 파양 의혹이 불거졌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