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법카'로 밥 먹었다고요?…들통나자 "이름 빼줄게"

'법카'로 밥 먹었다고요?…들통나자 "이름 빼줄게"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1.01.26 20:49 수정 2021.01.26 2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시 예산을 쓰는 위탁운영시설에서 법인카드 부정 사용 의혹이 불거져 시에서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내부에서 공익신고가 있었던 것인데요, 익명으로 한 신고였는데도 신고 사실이 드러나고 언론에 제보한 것까지 노출됐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청소년수련관에서 근무하던 A 씨는 내부 전산망에 올라온 업무추진비 결재 문서를 보고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본인도 모르는 새 자신이 동료와 법인카드로 식사한 것으로 돼 있었던 것입니다.

[A 씨/제보자 : 저는 (법인카드를) 사용해보지도 않았고 본 적도 없고요. 너무 터무니없이, 저희를 없는 이름에다가 명단 올리고 금액하고.]

법카 사용 내역 자료화면
이전 결재 문서들을 찾아보니 이런 식으로 A 씨는 물론 동료들의 이름이 허위로 적힌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이 여러 건 나왔습니다.

[A 씨/제보자 : (허위 기재된 게) 두 달 동안 확인한 것만 여섯 개, 일곱 개 되니까. 서울시에서 위탁받아서 하는 재단에서 운영하는 건데 처음엔 규모가 작지만 나중에 되면 다년간 쌓이다 보면 (커지죠.)]

이에 대해 항의하자 "결재 문서에서 이름을 삭제해주겠다"는 식의 대수롭지 않다는 대답이 돌아왔고, 결국 A 씨는 익명으로 서울시에 공익신고를 했습니다.

그런데 조사가 시작되자 A 씨는 자신의 공익신고뿐만 아니라 언론 제보 사실까지 노출됐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제보자-서울시 조사 담당자 통화(지난 1월 14일) : (신고자가) 저인지 다 알고 있더라고요. ((수련관에서) 역으로 (신고자가) 누군지는 추정 가능하다고 말씀하시더라고요. 저희는 거기에 대해선 답변을 안 하고.)]

수련관 측은 취재진에게 "담당 직원이 업무가 미숙해 회계 처리에 실수가 있었다며, 잘못을 바로잡겠다"고 해명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 1년 치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을 면밀히 조사 중이고 제보자의 신원을 노출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김종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