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발열에도 해열제만 먹고 수련 지속…"한 번만 검사했다면"

발열에도 해열제만 먹고 수련 지속…"한 번만 검사했다면"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1.26 12:59 수정 2021.01.27 15: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발열에도 해열제만 먹고 수련 지속…"한 번만 검사했다면"
강원 홍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전 IEM국제학교 수련생과 관계자 등 40명 중 일부는 의심 증세가 있었음에도 해열제만 먹고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은 지난 16일부터 25일까지 무려 열흘 동안 홍천에서 머물며 상점 30여 곳을 이용한 것으로 파악돼 이들을 고리로 한 지역 내 연쇄 감염이 우려됩니다.

홍천군에 따르면 16일부터 홍천 온누리교회에서 머물던 확진자 중 한두 명이 발열 증세를 보였으나 약국에서 해열제를 사 먹는 데 그쳤습니다.

허필홍 군수는 해열제만 복용한 점을 안타까운 점으로 꼽으며 "열이 났을 때 한 번이라도 검사했다면 어느 정도 조기에 수습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 인솔 목사의 판단이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이 빌린 온누리교회는 도심에서도 외곽에 있으나 확진자들은 카페, 음식점, 약국, 빨래방 등을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열흘간 머문 교회는 2층 규모 종교시설로 1층은 숙박시설, 2층은 예배당으로 이뤄졌습니다.

확진자들은 1층은 방 6개에 화장실 2개로 이뤄진 공간에서 기숙생활을 했으며, 식사는 외부에서 하지 않고 인솔 목사 부부가 직접 준비한 음식으로 해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보건당국은 대전 IEM국제학교 집단감염 사례와 마찬가지로 '밀집·밀폐·밀접' 등 이른바 3밀 조건에서 집단생활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군은 거리두기 이행 여부와 집합·모임·행사 방역지침 의무화 사항을 조사해 위반사항 발생 시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운영 중단 명령, 손해배상 청구 등 조처를 할 방침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