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인가 기숙학교발 감염 확산…확진자 39명 추가

비인가 기숙학교발 감염 확산…확진자 39명 추가

정규진 기자 soccer@sbs.co.kr

작성 2021.01.26 1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전 IM 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기숙학교 발 집단감염의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원도 홍천에서 관련 학생과 인솔자 등 39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관련 확진자 수는 172명으로 늘었습니다.

정규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과 관련해 확진자가 39명 추가됐습니다.

학생 37명과 이들을 인솔한 목사 부부 등 모두 39명이 강원도 홍천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은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 가운데 MTS 청년훈련학교 학생들로 대부분 20대 청년들입니다.

지난 4일부터 대전에 IEM 재학생들과 같은 건물에서 합숙하다 지난 16일 홍천의 한 교회로 옮겨 지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홍청군은 방역의무 위반이 드러나면 과태료와 운영 중단을 조치할 예정입니다.

IEM국제학교 확진자는 1명이 더 늘어났습니다.

학생과 교직원 등 158명 가운데 13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관련 확진자는 모두 172명이 됐습니다.

방역 수칙은 잘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한 방에 많게는 20명까지 생활했고, 샤워시설과 화장실도 함께 썼습니다.

한 곳뿐인 식당은 식탁이 다닥다닥 붙어 있어 칸막이조차 없습니다.

밀집 밀폐 밀접, 3밀 조건에서 많은 인원이 집단생활을 한 겁니다.

지난 12일 한 학생이 기침과 두통 증상을 처음 보인 뒤 유증상자가 6명까지 늘었지만 검사나 병원 치료는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허태정/대전광역시장 : 선제적인 검사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이 매우 유감스런 상황입니다.]

방역당국은 기숙학교를 3주간 폐쇄하고 추가 전파 가능성에 대비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