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남인순 "제 불찰…피해자에 깊이 사과"

'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남인순 "제 불찰…피해자에 깊이 사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1.26 10:47 수정 2021.01.26 10: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남인순 "제 불찰…피해자에 깊이 사과"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오늘(26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남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인권위 권고사항이 충실히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사건 당시 박 전 시장 측에 피소 사실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남 의원은 "제가 서울시 젠더특보와의 전화를 통해 '무슨 불미스러운 일이 있는지' 물어본 것이 상당한 혼란을 야기했고, 이는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는 저의 불찰"이라며 "피해자와 여성인권운동에 헌신해온 단체, 성희롱·성차별에 맞서 싸워온 2030세대를 비롯한 모든 여성에게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했습니다.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했던 것에 대해서도 "정치권이 피해자의 피해를 부정하는 듯한 오해와 불신을 낳게 했다"며 "저의 짧은 생각으로 피해자가 더 큰 상처를 입게 됐다. 다시 한번 피해자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자에 공감하고, 특히 2차 가해가 더 이상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피해자의 고통이 치유되고 삶이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