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행정부, 트럼프 행정부의 예멘 반군 제재 보류

바이든 행정부, 트럼프 행정부의 예멘 반군 제재 보류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1.01.26 09:55 수정 2021.01.26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이든 행정부, 트럼프 행정부의 예멘 반군 제재 보류
▲ 2020년 7월 예멘 정부군과 항전 의지 다지는 후티 반군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친 이란 성향의 예멘 반군 후티에 대한 제재를 보류했다고 AFP, A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 재무부는 현지 시간 25일 성명을 내고 후티와 관련된 모든 거래가 2월 26일까지 허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지명자는 지난 19일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예멘 반군 후티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한 것을 즉각 재검토하겠다고 발언한 바 있습니다.

미 국무부는 예멘 정부의 새 각료들을 노린 폭탄 테러와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 취임 직전 후티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이번 조치가 오랜 내전으로 인도주의적 위기를 겪는 예멘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는 비판이 국내외에서 제기되면서 제재를 보류한 걸로 분석됩니다. 

(사진=EPA,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