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 "폭행 영상 묵살 국민께 송구"…누가 덮었나

경찰 "폭행 영상 묵살 국민께 송구"…누가 덮었나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1.01.25 20:43 수정 2021.01.25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택시기사 음주폭행 사건과 관련해 담당 수사관이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하고도 '못 본 걸로 하겠다고' 말했다는 주장까지 나왔는데요. 거센 비난을 받고 있는 경찰이 오늘(25일)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습니다.

신정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용구 법무부 차관은 오늘 출근길에도 택시기사 폭행 여부에 대해 말을 아꼈습니다.

[이용구/법무부 차관 : (폭행 혐의 인정하는지?) 사건이 진행되고 있는데 조사 중이라 말씀드리기가 좀….]

택시기사에게 합의금을 주고 영상을 지우라고 요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습니다.

[이용구/법무부 차관 : (당시에 (택시)기사님이랑 합의하고 영상 지운 게 맞나요?) 아니요. 안 지웠어요.]

봐주기 수사 의혹이 불거지자 어제 한밤 긴급회의까지 열고 사과한 경찰은 오늘 기자간담회에서도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습니다.

최승렬 국가수사본부장 직무대리는 현재까지는 당시 수사관이 폭행 영상을 윗선에 제대로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택시기사가 내민 폭행 영상을 "못 본 걸로 하겠다"고 말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담당 경찰관이 부인하고 있어 진위 확인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위법 소지가 나오면 수사 전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 '정인이 사건'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데 이어 이용구 차관 부실 수사 의혹까지 겹치면서, 국가수사본부 출범을 앞둔 경찰의 새해 행보가 초반부터 삐걱대는 분위기입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 김용우, 영상편집 : 원형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