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범계 "김학의 출금 사건 공수처로 이첩해야"

박범계 "김학의 출금 사건 공수처로 이첩해야"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01.25 20:24 수정 2021.01.25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법무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범계 후보자가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은 공수처에서 수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쟁점 하나하나마다 치열한 공방이 오갔습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25일) 청문회에서는 법무부와 검찰이 다시 충돌하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도 등장했습니다.

현재 수원지검이 수사 중이지만, 현직 검사들이 수사 대상인만큼 공수처법 조항대로 사건을 공수처로 넘기자는 민주당 의원 주장에 박 후보자는 대체로 동의했습니다.

[박범계/법무장관 후보자 : 공수처법에 의하면 현재 상태에서 공수처로 이첩하는 게 옳겠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장관이 되면 택시기사 폭행 사건에 휘말린 이용구 법무차관에게 책임을 묻겠느냐는 질문이 나왔는데, 박 후보자는 예단을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전주혜/국민의힘 의원 : 엄중한 책임은 물어야 하겠죠?]

[박범계/법무장관 후보자 : 엄중한 수사는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전주혜/국민의힘 의원 : 엄중한 책임을 물었습니다.]

[박범계/법무장관 후보자 : 아직 책임 소재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봅니다.]

박 후보자는 또 법무 검찰 갈등의 시발점인 검찰 인사와 관련해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견도 듣겠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불법 다단계 주식투자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김 모 씨와의 연루 가능성도 따졌는데 답변 과정에서 만남의 횟수와 장소가 불명확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김도읍/국민의힘 의원 : (담양에서) 처음 봤다고 하다가 또 말을 바꿔서 (한 달 전) 진주 '못난 소나무' 모임에 가서 인사를 하고 식사를 나누었다고 말을 바꿨어요.]

[박범계/법무장관 후보자 : 아닙니다. 진주에서는 제가 그분을, 그분을 제가 주목하지 않았고요.]

박 후보자는 사법고시 존치 모임 회원 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오히려 위협을 느꼈다고 답했고, 선거법 위반 등으로 보좌진들이 실형을 받은 데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 영상편집 : 유미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