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의당 김종철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직위해제

정의당 김종철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직위해제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1.25 20:16 수정 2021.01.25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같은 당 국회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이 공개됐습니다. 정의당은 김종철 대표를 직위 해제하고 징계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먼저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정의당은 오늘(25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배복주/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 : 오늘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알려 드리게 됐습니다.]

김 대표는 지난 15일 저녁 서울 여의도에서 같은 당 장혜영 의원과 식사를 한 뒤 차량을 기다리다 장 의원을 성추행했습니다.

장 의원으로부터 피해 사실을 접수한 정의당은 일주일 동안 비공개 조사를 진행한 뒤, 사실이 인정된다며 직위 해제를 발표했습니다.

[배복주/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 : 당 대표의 추행 사건이라는 심각성에 비춰 무겁고 엄중한 논의가 진행되었고 신속한 결정을 내렸습니다.]

김 전 대표는 장 의원이 평소 보여준 정치적 신뢰를 배반하고 배신으로 갚았다고 사과했습니다.

이어 당의 엄중한 징계를 받겠다며 직위 해제에 앞서 선출 3달여 만에 대표직에서 사퇴했습니다.

장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가해자에 대한 공개적인 책임을 묻는 게 인간의 존엄을 회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길이라며 피해 사실을 공개한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어 어떤 여성이라도 성폭력 피해자가 될 수 있고 가해자 역시 따로 정해져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장 의원은 김 전 대표에 대한 형사 고소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정의당이 전했습니다.

정의당은 김 전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는데, 무관용 원칙을 천명한 만큼 가장 높은 수위인 제명 조치가 유력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박선수)   

▶ '성평등' 외치다 치명상…창당 9년 만에 최대 위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