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마크롱 첫 통화…"코로나 · 기후변화 · 이란 핵 긴밀 협력"

바이든-마크롱 첫 통화…"코로나 · 기후변화 · 이란 핵 긴밀 협력"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1.01.25 09:25 수정 2021.01.25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이든-마크롱 첫 통화…"코로나 · 기후변화 · 이란 핵 긴밀 협력"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과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첫 전화 통화를 갖고, 세계 주요 현안들에 대해 논의했다고 두 나라 대통령실이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마크롱 대통령과 통화했다면서 기후변화와 코로나19, 세계 경제 회복과 같은 공동의 도전 과제에 대처하는 데 있어서 협력의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 유럽연합과 협력을 통해 대서양 동맹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혔고, 중국과 중동, 러시아를 포함한 안보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도 두 정상이 첫 통화에서 코로나19 위기와 국제 안보 문제에서 의견일치를 봤다고 밝혔습니다.

엘리제궁은 두 정상이 세계보건기구의 틀 안에서 국제 보건 협력에 매진하고, 코로나19 팬데믹에 취약한 나라들에 대한 지원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두 정상이 이란 핵 문제에 관해서도 협력하기로 했다고 엘리제궁은 덧붙였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