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새롬, '그알' 발언 후폭풍…홈쇼핑 중단→방송활동 최대 위기

김새롬, '그알' 발언 후폭풍…홈쇼핑 중단→방송활동 최대 위기

SBS 뉴스

작성 2021.01.25 08:40 수정 2021.01.25 08: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새롬, 그알 발언 후폭풍…홈쇼핑 중단→방송활동 최대 위기
방송인 김새롬이 '그것이 알고 싶다' 관련 실언으로 방송활동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김새롬은 지난 23일 밤 한 홈쇼핑에서 수입 가전업체 제품을 파는 생방송을 진행했다.

동시간대에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정인이 사건'의 후속 보도라 할 수 있는 '정인아 미안해, 그리고 우리 분노가 가야 할 길'이 방송되고 있었다.

홈쇼핑에서 제품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던 김새롬은 "그것이 알고 싶다가 끝났나?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얼른 OOO(홈쇼핑에서 파는 제품 이름)를 사야 한다"고 말했다.

사회적 반향을 일으킨 '정인이 사건'을 대수롭지 않게 치부하며 제품 판매에 혈안이 된 김새롬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분노했다. 화가 난 네티즌들은 김새롬의 SNS에 찾아가 비난 댓글을 달기 시작했다.

방송 이후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한 김새롬은 자신의 SNS에 "오늘의 ('그알' 방송)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고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제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다. 여러분이 올려주시는 댓글을 읽으면서도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다"며 "질타와 댓글들 하나하나 되새기며 오늘 저의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며 사과글을 올렸다.

이미지
그러나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김새롬 개인에 대한 비난은 물론이고 해당 홈쇼핑에 대한 사과 촉구로 이어졌다.

결국 홈쇼핑도 정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김호성 GS홈쇼핑 대표이사는 "23일 밤 '쇼미더트렌드' 방송과 관련해 사과드린다"며 "23일 밤 방송 중 출연자의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고객님과 시청자 여러분께 실망스러움을 드렸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그는 "GS홈쇼핑은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이에 따라 고객님과 공감하고 함께하는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해 해당 프로그램의 잠정 중단을 결정하고 제작시스템 등 전 과정을 점검해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새롬은 실언으로 인해 홈쇼핑 경력의 위기를 맞게 됐다. 2004년 슈퍼모델로 데뷔한 김새롬은 모델, 리포터 등 다양한 활동을 하며 얼굴을 알렸지만 전성기를 맞은 건 홈쇼핑을 통해서다.

특히 이날 방송한 '쇼미더트렌드'는 지난 2007년부터 지금까지 매주 토요일 밤 방송한 GS홈쇼핑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김새롬은 주부 소비자들에게 큰 신뢰를 얻으며 주가를 올렸지만, 이날 실언으로 10년간 해온 홈쇼핑 활동을 잠정 중단하게 됐다.

현재의 분위기를 감안해 본다면 단순히 홈쇼핑을 중단하게 된 것뿐만 아니라 여타 방송활동에도 적잖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