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희망 있다" 쪽지…중국 무너진 금광에서 극적 생환

"희망 있다" 쪽지…중국 무너진 금광에서 극적 생환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21.01.25 08:12 수정 2021.01.25 1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의 한 금광에서 폭발사고로 광부 22명이 매몰된 지 2주 만에 11명이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베이징 송욱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갱도에서 구조팀이 광부 1명을 데리고 지상으로 올라옵니다.

몸이 쇠약해진 광부는 눈가리개를 했고,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이어 다른 광부 10명도 추가로 구출됐습니다.

지하 580미터에 갇힌 지 무려 14일 만입니다.

[구조된 광부 : (몸 어떠세요?) 괜찮습니다. (지금 무엇을 하고 싶으세요?) 가족들에게 연락하고 싶습니다.]

지난 10일 산둥성의 한 금광에서 일어난 폭발사고로 매몰된 광부는 모두 22명.

구조팀은 땅을 파 내려간 지 일주일 만에 누군가 관을 두드리는 소리를 확인했습니다.

이어 음식과 약품을 내려보낸 줄을 통해 지하에 12명이 있는데 '연기가 자욱하다', '구조 작업이 지속되는 한 희망이 있다'고 적힌 생존자의 쪽지가 올라왔습니다.

매몰된 광부들의 위치가 확인되면서 구조 작업은 속도를 냈고 자원봉사자들도 힘을 보탰습니다.

[왕하이칭/기중기 기사 : 구조팀이 기중기 없이 작업하기 어려울 것 같아서 제 기중기를 몰고 왔습니다. ]

폭발 사고 당시 머리를 다친 광부 1명은 끝내 숨졌지만, 생존이 확인된 11명은 모두 구조됐습니다.

앞서 중국 정부는 사고 사실을 30시간이나 늦게 보고한 업체 책임자를 체포하고 지방당국 고위직을 면직 처리했습니다.

11년 전 69일 만에 광부 33명을 구출한 칠레의 기적이 중국에서도 일어나기를 바랐던 중국인들은 아직 연락이 닿지 않은 나머지 광부 10명의 무사 귀환도 기원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