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13명당 1명 감염…"트럼프, 백신 계획 없었다"

미국 13명당 1명 감염…"트럼프, 백신 계획 없었다"

김종원 기자 terryable@sbs.co.kr

작성 2021.01.25 07:37 수정 2021.01.25 1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첫 감염자가 나온 이후 1년 동안 국민 13명 중에 1명꼴로 감염됐다는 통계가 나왔습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감염됐지만,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백신 배포 계획이 전혀 없었다는 증언이 뒤늦게 나왔습니다.

뉴욕에서 김종원 특파원입니다.

<기자>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에는 백신 배포계획이 없었다고 털어놨습니다.

[론 클레인/백악관 비서실장 : 저희가 백악관에 들어와서 보니까, 요양원과 병원 외에 지역사회의 일반인에게 백신을 배급하기 위한 절차는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보니 병원과 요양원을 제외한 일반인의 접종은 하지 못하면서 백신 접종이 목표치에 크게 못 미쳤다는 것입니다.

그러는 사이 미국의 코로나는 계속 퍼져 첫 감염자가 나온 지 1년 만에 누적 확진자 2천500만 명을 넘겼습니다.

미국인 13명 중 1명꼴로 코로나에 감염이 된 셈입니다.

다행히 코로나 확산세가 최근 다소 주춤하면서, 이달 초까지만 해도 한 주에 24만 명씩 나오던 확진자는 이번 주 17만 명으로 소폭 줄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걱정입니다.

[셀린 가운더/전염병전문의 : 곧 봄방학 시즌이 되면 사람들이 다시 여행을 다니기 시작할 겁니다. 바로 그때 미국에서 퍼지고 있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대확산 할 수 있습니다.]

미국의 보건전문가들은 2월에서 3월 사이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확진자가 다시 폭발적으로 늘 수 있다며, 백신 접종 속도가 관건이라고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