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내 첫 "반려동물 코로나 감염"…사람에게 전파는?

국내 첫 "반려동물 코로나 감염"…사람에게 전파는?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21.01.25 07:28 수정 2021.01.26 17: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내에서 처음으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나왔습니다. 확진자 가족이 키우던 고양이인데 주인에게 옮은 것으로 보입니다.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어제(24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걸린 첫 사례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최근 한 집단감염 사례에 대한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습니다.]

감염된 반려동물은 고양이로 밝혀졌습니다.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남 진주의 기도원을 모녀가 방문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 모녀가 키우던 고양이 3마리 중 1마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입니다.

방역당국은 사람을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처음이지만,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240건의 동물 감염 사례가 보고됐고, 이 가운데 고양이는 37건입니다.

대부분 확진자와 접촉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전 세계적으로) 반려동물에서 인간으로 감염된 사례는 아직까지 확인된 바는 없습니다.]

하지만 반려동물을 통한 인체 감염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 학계의 의견입니다.

[박용호/서울대 수의과대학 교수 : 바이러스가 (반려동물에게) 들어갔다 나오면서 어떤 형태로 다시 변형이 될지 모르니까 위험한 거죠.]

정부는 조만간 사람과 동물 사이의 감염 가능성을 조사해 공개하고, 반려동물 관리지침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