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선수단 전원 백신 접종"…도쿄올림픽 살리기 안간힘

"선수단 전원 백신 접종"…도쿄올림픽 살리기 안간힘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1.01.23 20:16 수정 2021.01.23 2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는 7월로 예정된 도쿄 올림픽 취소를 막기 위해 벌써부터 여러 방법이 거론되기 시작했습니다. 국제올림픽위원회 IOC는 선수단 전원에 백신 접종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고, 일본 정부 안에서는 관중 없이, 즉 무관중 올림픽을 열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어젯(22일)밤 소집된 국제올림픽위원회 IOC의 화상 회의에 참석한 일본올림픽위원회 야마시타 회장은 IOC가 도쿄 올림픽의 구체적인 코로나 방지 대책을 다음 달 공표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이 대책의 핵심이 올림픽 출전 선수 전원에게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는 방안이라고 전했습니다.

바흐 IOC 위원장도 영상 메시지를 발표하며 취소론 봉합에 나섰습니다.

[바흐/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올림픽 개최가 최우선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못할 일이 없습니다.]

그러나 일본 내에서조차 올림픽 취소에 무게를 둔 의견이 계속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올림픽을 강행했을 때 입국할 1만 명이 넘는 선수단의 감염에 대응해야 하는 의료진들의 우려가 큽니다.

[나카가와/일본의사회장 : 선수단 만으로도 엄청난 숫자입니다. 지금 의료 현실에서 이들을 받을 수 있냐고 묻는다면, 불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이 때문에 감염 확산 위험을 최소화하고 취소라는 최악의 상황도 피하기 위해 정부 내에서 무관중 개최안이 급부상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일본 정부가 25조 원이 넘는 경제 손실을 감수하고 무관중 개최를 결정하더라도 지난해처럼 해외 유력 선수들이 감염 우려를 이유로 올림픽 불참을 선언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영상취재 : 문현진, 영상편집 : 이승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