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누가, 어디서 맞나…28일 백신 접종 계획 발표

누가, 어디서 맞나…28일 백신 접종 계획 발표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1.01.23 20:10 수정 2021.01.23 2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소식으로 이어가겠습니다. 우리는 언제부터 백신을 맞고, 또 누가 먼저 맞을지 궁금하실 겁니다. 정부가 다음 주 목요일 백신 접종계획을 발표하는데, 의료진과 어르신 등이 우선 접종 대상자가 될 전망입니다.

박수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재까지 정부가 확보한 백신 물량은 코백스 물량을 포함해 모더나,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등 5천 6백만 명분, 정부가 선구매 계약을 추진 중인 노바백스 물량까지 확보되면 7천 6백만 명분입니다.

코로나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을 꾸리고 시행계획을 준비해온 정부는 구체적 방안을 오는 28일, 다음 주 목요일에 공식 발표합니다.

백신을 누가 먼저, 어떻게 맞을 것인지, 접종 대상과 일정, 기관 등이 담길 예정입니다.

의료기관 종사자와 집단시설생활자와 종사자 65세 이상 노인, 성인 만성질환자 등 3천2백만~3천6백만 명이 우선 접종대상자로 꼽히고 있습니다.

접종 후 이상 반응이 나타날 경우 어떻게 관리할지 백신 부작용에 대한 대비책이 포함될 수도 있습니다.

정부는 국내 백신 개발을 위해 미국 제약사 모더나와 실무 협의도 시작했습니다.

미국 FDA 승인을 받은 모더나, 화이자의 백신은 모두 항원 단백질을 만들어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mRNA 방식의 백신인데 국내에서 임상 중인 7개의 백신 후보 가운데 mRNA 방식은 없습니다.

[권준욱/국립보건연구원장 : 국내에서는 mRNA 백신과 관련해서 연구가 아주 미미한 그런 상황이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mRNA 백신이 국내에서 개발되고 생산이 진행될 수 있도록 (방안을 모색하겠습니다.)]

정부는 백신 접종센터 250곳을 운영할 예정인데, 150곳은 선정이 끝났고 나머지 100곳은 전국 지자체로부터 후보지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박지인, CG : 강유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