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청원 동의 누르면 500원 입금"…조직적 운영?

"국민청원 동의 누르면 500원 입금"…조직적 운영?

하정연 기자 ha@sbs.co.kr

작성 2021.01.23 0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 국민청원은 30일 안에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정부 답변을 들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이 동의 건수를 돈 주고 사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하정연 기자입니다.

<기자>

A 씨는 카카오톡 익명 채팅방에 들어갔다가 황당한 글을 발견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만 눌러주면 한 건당 500원을 즉시 입금해주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운영자는 특정 청원 글을 공지해놓고 동의했다는 인증 사진과 이름, 계좌 번호를 보내 달라고 합니다.

참여자들은 많게는 수십 건씩 동의했다는 인증 사진을 보내고 너도나도 계좌 번호를 알려줍니다.

작업은 조직적으로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한 채팅방 운영자는 자신을 모집 담당자라고 소개하며 단계별로 업무를 분담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A 씨/채팅방 참여자 : 1차 모집, 2차 모집 링크 뿌려주고. 입금하는 사람 따로….]

청와대 국민청원을 본뜬 지자체 시민청원에서도 비슷한 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청원 글에 동의해주면 건당 1천 원을 준다는 광고 글을 역추적해 봤습니다.

다름 아닌 청원 글을 올린 사람이 자기 돈으로 이런 일을 꾸민 겁니다.

[B 씨/지자체 시민 청원 : 제가 한 270명 정도 모았어요. 진짜 힘들었죠. 한 명 한 명씩 제가 돈을 줬죠.]

국민 청원이 왜곡되고 순수성이 깨질 수 있는 상황, 편법을 막을 특단의 대책이 필요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