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일 이익공유제 띄우기…지원금 두곤 與 내부 격론

연일 이익공유제 띄우기…지원금 두곤 與 내부 격론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1.23 0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코로나 피해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방법 중에 하나로, 여당은 연일 '이익공유제' 띄우기에 나서고 있는데, 산업계 일각에서는 볼멘소리도 나옵니다.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에 대해서는 여권 내에서 보편이냐 선별이냐를 두고 논쟁이 이어졌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인터넷, 스타트업 기업이 속한 협회 대표들이 이익공유제를 제안한 여당 대표와 마주 앉았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상생과 연대를 어떻게 더 효과적으로 발전시켜갈 수 있을 것인가 하는 주제에 대한 여러분의 고견을 듣고자 여러분을 모셨습니다.]

여당 대변인은 '이익공유제'가 이익을 일방적으로 내놓는 제도라는 일부 기업의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참여 기업에 강력한 인센티브를 부여해 상생하는 개념이라는 취지를 알리고 오해를 푸는 자리였다고 말했습니다.

4차 재난지원금 문제를 둘러싸고는 여권 내부 논쟁이 이어졌습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보편 지급보다 선별 지급이 낫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전 도민에게 지원금을 주겠다고 나선 이재명 경기지사를 에둘러 비판했습니다.

정부 여당의 파상적인 민생 챙기기에 국민의힘은 4월 보궐선거를 앞둔 졸속처방이라고 비판하면서도 전면 반대는 못 하는 분위기입니다. 

[배준영 의원/국민의힘 대변인 : 선거를 앞두고, 분노로 폭발하는 여론에 못 이겨 마지못해 내놓은 처방에 허탈할 따름입니다.]

손실보상제를 미는 정세균 총리, 이익공유제에 팔을 걷어붙인 이낙연 대표, 전 국민 지원금을 주창하는 이재명 지사까지.

모두 내년 대선을 염두에 두고 있어 정책을 둘러싼 경쟁과 논란은 더욱 가열될 걸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